칭찬합니다

감사한 마음

이메일 : 환자와의 관계 : 본인 칭찬직원 : 단기 병동 간호사분들

퇴원 후 집에 와 생각하니 주치의 선생님과 단기 병동의 간호사 쌤들에게 넘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입원 중 간호사를 왜 백의의 천사라고 하는지 이해가 되었습니다. 한번도 찌푸리지않고 항상 웃으면서 환자를 대하는 모습이 정말 좋았습니다. 저의 주치의이신 이세환, 김경덕 선생님 오실 때마다 웃음띈 얼굴로 대해주셔서 제가 병이 더 쉽게 난 거 같은 생각입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