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search form

추천검색어

병원소식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인체유래물은행 개소

작성일 : 2020.11.12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인체유래물은행 개소


조직, 체액 등 인체유래물 통해 연구 활성화 기대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원장 서유성)은 11일 11시 향설교육관 지하1층에서 인체유래물은행 개소식을 가졌다.


인체유래물은행은 인체에서 유래한 조직, 세포, 혈액, 체액 등을 윤리적인 절차에 의해 수집 및 보관하고 해당하는 자원 또는 임상 및 유전정보를 타인에게 제공하는 기관이다.


은행설립에 따라 병원은 환자들의 동의를 받고 혈액, 소변, 파라핀 조직, 기관지폐포세척액, 뇌척수액 등의 인체유래물을 수집 및 보관할 수 있게 되었다.


또 보관된 자원은 분양심의원회의 심의를 거쳐 연구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서유성 병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환자분들께서 기증한 조직, 혈액, 체액 등의 인체유래물 개인정보를 더 철저히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며 “교수님들께서 연구에 몰두하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개소식 행사에 참석한 서교일 순천향대총장은 축사에서 “인체유래물은행 오픈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준 장재영 연구부장님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우리 순천향이 연구중심 병원으로 한걸음 더 다가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2017년 인체유래물 은행을 설립했지만 유전정보의 수집, 보관 및 관리에만 그 용도가 국한되어 있었다. 이에 병원은 지난 11월 2일 조직, 혈액, 체액, 등을 수집할 수 있도록 변경 승인을 받았다.


한편, 첫 인체유래물은행장은 장재영 연구부장(소화기내과 교수), 위원회 위원장은 김현건 건강증진센터장(소화기내과 교수)이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