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search form

추천검색어

진료과/의료진
이용안내
건강정보
진료차트
병원소개
고객센터

병원소식

조준형 소화기병센터 교수팀, '장상피화생 위염의 내시경 진단에 의한 환경적 효과 및 비용 절감' 논문 발표

작성일 : 2024.01.29


친환경 내시경으로 장상피화생 실시간 진단

순천향대서울병원 탄소 배출 줄이고, 비용도 절감



소화기 내시경 검사 중에 장상피화생을 실시간으로 진단해서 탄소 배출을 줄이고 의료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조준형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소화기병센터 교수는 최근 국제 SCI 학술지 아시아태평양 소화기학 저널(Journal of Gastroenterology and Hapatology)에 ‘장상피화생 위염의 내시경 진단에 의한 환경적 효과 및 비용 절감’이란 논문을 발표했다. 조준형 교수팀은 온실가스 배출과 의료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협대역영상 내시경(NBI확대내시경)을 이용해 조직검사 대신 실시간 내시경 진단을 시행했다.

총 242명의 위염 환자에서 조직검사 대신 실시간 내시경 진단을 시행한 결과, 총 98.23 킬로그램의 탄소 배출을 감소시켰다. 비용으로 환산하면 1,495만원을 절감했다. 조직검사와 비교했을 때는 약 86%의 절감 효과를 보인 것이다. 검사 1건당 406그램의 탄소 배출 완화 효과를 보였고, 이는 가솔린 자동차가 1.61 킬로미터를 운행할 때 나오는 탄소 배출량과 비슷하다.




조준형 교수는 “의료 기관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은 총 배출량의 약 5%로 특히 중환자실, 수술실, 내시경실이 주 배출 요인이고, 특히 내시경 중에 조직 검사를 하는 경우에는 일회용 조직 겸자, 포르말린 액체, 플라스틱 폐기물, 각종 염색 과정 등에 의해 검사 1건당 약 472.3그램의 탄소 배출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신 내시경 영상 기술을 통해 앞으로는 장상피화생 위염 환자에서 많이 시행되던 조직검사를 내시경 진단으로 대체할 수 있게 되었다”며 “향후 의료계에서도 기후 변화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위암 발생 고위험군 환자를 검사할 때는 탄소 배출을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내시경(green endoscopy)을 시행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조준형 교수는 2018년에 임상 소화기 내시경 교과서(Clinical Gastrointestinal Endoscopy, Springer)에 ‘영상 강화 내시경’ 분야에서 저자로 참여했다. 2020년 7월에는 세계 임상 증례 저널(World Journal of Clinical Cases)에 ‘협대역 위 내시경을 이용한 헬리코박터 위염, 위의 전암 병변, 위암 진단의 임상적 유용성’, 2021년 5월에는 세계 소화기학 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헬리코박터 위염 및 위 전암성 병변 진단을 위한 일반 내시경과 확대-협대역 내시경의 비교 연구’를 발표하여 관련 연구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최근에는 고화질 성능을 가진 소화기내시경이 개발되면서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가 조직검사 전에 장상피화생 위염을 실시간으로 진단할 수 있게 되었다. 협대역영상 내시경(Narrow-Band Imaging, NBI 확대내시경)은 가시광선을 투과하는 필터를 이용해 점막 표면과 미세혈관의 구조를 살필 수 있다.

파장이 가장 짧은 청색광은 점막층의 얕은 부분까지만 침투, 점막의 굴곡 등 표면구조는 물론, 표층의 모세혈관 망 등 미세혈관도 선명한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정상과 다른 병변 부위의 표면은 미세혈관 상 뚜렷한 대조를 보이기 때문에 식도나 위, 십이지장, 대장의 조기암 등, 발견이 어려운 미세한 병변을 신속하게 조직학적으로 진단할 수 있다. 협대역영상 검사의 정확도는 93.0%-97.1%로 병리검사 결과와도 높은 일치율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