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search form

추천검색어

설립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의 설립자 소개 입니다.

“향설 서석조 박사를 돌아보다”

Remembering Dr. Succ-Jo Seo, Hyang seol

선진 실증의학의 선구자 The Pioneer of Advanced Positive Medical Science

1954년, 이 땅에 펼친 인간 중심, 환자 중심의 참인술 1954년, 이 땅에 펼친 인간 중심, 환자 중심의 참인술
국내 의료계에서 불모지였던 신경내과분야를 개척하여 하나의 독립된 진료과목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여했으며, 최신 의료기기로도 확진하지 못했던 신경계통 질병을
정확하게 진단하여 약물 처방에서는 달인이라고 할 정도로 임상의로서도 명성을
쌓았다. 의학계에서도 서석조 박사의 활약으로 독립적인 신경과학회의 창립과 전문의
제도의 신설 필요성이 강력하게 대두되었다. 1971년 그는 내과게 신경과 의사들을
중심으로 대한신경과학회의 전신인 대한신경내과학회 창립을 주도하며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 세브란스 재직(1955~1960년) 당시
    의과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하던 서석조 박사

  • 세브란스 재직 당시 집무실에서

청년 서석조, 의사를 꿈꾸다 Young Succ-Jo Suh, Dreaming of Being a Doctor

자신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먼저 생각했던 서석조 박사 서석조 박사는 일제강점기인 1921년 경북 의성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의사가 되기를 꿈꾸며 일본 유학을 떠났다. 그는 뛰어난 재능과 실력으로
당시 한국인의 입학을 허용하지 않았던 교토부립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한국인 최초의
학생이 되었다. 해방 이듬해인 1946년 9월, 비로소 귀국한 서 박사는 열악한 국내
의학계의 현실 속에서 서구의 선진 의학에 대한 필요성을 절감하며 단신으로 미국
유학길을 떠났다.
인종차별이 심했던 50년대, 그의 열정과 노력은 미국 의료계를 감동시켰다. 그는
동양인 임에도 불구하고 세인트 바니바스병원, 뉴욕주 록퍼드 나이아가라
새너토리엄병원과 뉴저지시티 메디컬센터를 거쳐 1954년 코넬의과대학 신경내과
강사까지 역임하기에 이르렀다.

  • 대구고등보통학교(현 경북고등학교) 졸업식
    (1939년 2월)에서 급우들과(우측 첫 번째)

  • 뉴욕 코넬의과대학 강사 재직(1954년)
    당시 신경내과 교실원들과

“천리를 따르는 것이 인간이 살아가는 순리”
“질병은 하늘이 고치고 의사는 그 과정을 도울 뿐”

영친왕과의 인연 The Relationship with King Yeoung chin

6년간 계속된 영친왕의 마지막 병상 1963년, 대한제곡의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은 뇌혈전증의 세 번째 발작으로 실어증과
왼손을 제외한 전신마비 상태였다. 서석조 박사는 김학중 박사와 함께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의 산노(山王)병원에 입원해 있던 영친왕과 이방자 여사를 모시고 돌아와 성모병원
특실에 입원시켰다. 서 박사가 "이제 한국에 왔습니다"라고 말하는 순간, 영친왕은 창 밖
너머 꿈에도 그리던 고국산천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그는 영친왕의
주치의로서 언어중추가 마비된 영친왕과 표정으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6년간 계속된
마지막 병상을 보살펴드렸다.

  • 영친왕(1897~1970년)과
    이방자 여사(1901~1989년)

  • 가톨릭의대 제 1호 의학박사 학위 취득
    (1960년 2월, 좌측 두 번째)

서석조 박사의 두각과 활약 Dr. Succ-Jo Suh's Outstanding Activities

세브란스의대 명강사 서석조 박사는 귀국과 동시에 세브란스 의과대학 내과 조교수로 교육을 담당했다.
신경내과 분야에서 국내 유일의 권위자였던 그는 해박한 지식과 이론을 바탕으로
실례를 통해 학생들이 손으로 몸으로 기억할 수 있도록 열정을 다해 가르쳤다.
가톨릭의대로 옮겨가게 되었을 때, 학생들이 다른 수업을 거부하면서까지 간곡히 남아
줄 것을 요구하였을 정도로 그는 의과대 최고의 명강사로 칭송받았다.

가톨릭의대 대학원 박사 1호 1960년 서석조 박사는 가톨릭의대 내과학 교실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기여했다.
학생들을 지도하는 데 학위는 중요하지 않다는 실용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었던 서 박사였으나,
선배 교수의 권유와 부탁으로 1960년 박사논문 <쥐에 미치는 쌀밥의 효과>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대학원 의학박사 1호를 취득했다. 이 논문은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도 여러 학자들에게 인용되고 있다.

'뇌졸중' 용어의 효시 1961년 서석조 박사는 논문 <뇌졸중 환자 100례에 대한 임상적 관찰>에서
'뇌졸중'이란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했다. 서양의학계는 '뇌혈관손상증'이라는 의미의
C.V.A를 사용했고, 일반에서는 '중풍'이라는 한의학 용어를 썼다. 같은 질병을 다른
이름으로 부르는 것에 문제가 있다고 느낀 서 박사는 용어부터 정리하자고 주장하며
'뇌졸중(腦卒中)'이라는 용어를 발표, 의학계에 혁신을 일으켰다.

  • 학술논문 '뇌졸중' 발표로 받은 상징

SOON CHUN HYANG
UNIVERSITY HOSPITAL BUCHEON

아산 신창벌에 심은 꿈, 순천향대학교 Dream growing in Asan, Soon Chun Hyang University

개업의로서 국내 최초, 의과대학을 설립하다 서석조 박사는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하려면 실력 있는 의사만이 아니라 미래를
책임질 학생 교육과 연구시설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 이에 병원을
개원한지 이틀 만에 의과대학 건립을 준비했다. 서 박사는 지역 균형 발전과
지역사회 봉사 정신의 일환으로 의료 및 학업 환경이 열악한 아산시 신창면에 단출한
교정을 짓고 1978년, 78명의 첫 신입생을 받으며 학교 문을 열었다. 이는 개업의사로서
우리나라 최초의 의과대학 설립이었으며, 고통 받는 환자와 우리나라 의료선진화를
위해 간절히 원했던 교육사업 의지의 실현이었다.

  • 순천향의과대학 제 1회 신입생 입학식
    (1978년 3월)

  • 대학교 인근 읍내리 저수지에서 열린
    순천향의과대학 제 1회 신입생 환영회

  • 순천향병원 개원(1974년 7월 6일)
    당시 건물 전경

한국최초의 의료법인, 순천향병원 The Korea's First Medical Corporation, Soon Chun Hyang Hospital

국내 의료계를 변화시킬 현대식 종합병원을 건립하다. 1970년대 우리나라의 의료서비스는 선진국에 비해 질적이나 양적으로 턱없이
부족했었다. 경제개발이 추진되고 의료보험제도가 확대되면 의사가 부족해질
것이라고 예측한 서석조박사는 오랜 바람이었던 최신시설과 새로운 체계의 현대식
종합병원을 건립코자 뜻을 세웠다. 그리고 허허벌판이었던 한남동 변두리 땅에 "천리를
따르는 것이 인간이 살아가는 순리"라는 박사의 좌우명과 "질병은 하늘이 고치고
의사는 그 과정을 도울 뿐" 이라는 의학 철학을 담아 1974년 우리나라 최초의
의료법인인 순천향병원을 개원하게 되었다.

  • 순천향병원 개원식에서(1974년 7월)
    기념사를 하고 있는 서석조 박사

  • 순천향병원 개원 당시 의료진

“향설 서석조박사의 삶과 철학” "의료인은 삶중에서 가장 고통스럽고
두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들을
치료하는 가장 낮은 일을 하는 사람들입니다"

Dr.Suh’s Life and Philosophy

"의사는 아픈 환자를 그냥 두고
지나치면 안 되는 거야"

서석조 박사는 환자의 호소를 차근차근 들어주고 필요한 진찰과 검사를 일일이 챙기며
많은 환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다른 주치의의 환자들이 자신의 증상에 대해 진찰을
해달라고 조르는 일이 많았다. 그때에도 서 박사는 "의사는 아픈 환자를 그냥 두고
지나치면 안 된다"며 비록 자신의 환자가 아니더라도 그냥 지나치는 일이 없었다.

  • 뉴욕 코넬의과대학 강사 재직(1954년)
    당시 신경내과 교실원들과

"의자 스프링을 누르고 있으라"

1968년 서석조 박사는 고려병원으로 부임하기 위해 그간 운영해 온 동은병원을
세브란스 의대시절 제자였던 곡초서 박사에게 물려주었다. 서석조 박사는 막막해 하던
곡 박사에게"의자 스프링을 누르고 있으라"고 조언하였다. 환자가 오든 안 오든 의사는
자리를 지키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였다. 신뢰받는 의사로서 행동을 심어주고자 했던 것이다.

환자를 돌볼 땐 완벽주의자

탈권위적이고 소탈한 모습은 서석조 박사의 천성이었다. 그는 하루 40~50명씩이나
되는 환자를 돌보는 격무에 시달리면서도 환자의 상태나 병명을 일일이 기억했다.
서 박사는 회진을 돌 때, 의료진들에게 차트를 보지 않고 환자 상태를 일일이 설명하게 해
후학들이 언제나 긴장을 풀지 않고 환자에게 세심한 관심을 갖게 했다.

  • 늘어난 대학과 병원 업무를 보기 위해
    40여 년간 지속해 온 진료를 마감하고
    마지막 환자(좌측 첫 번째)와 함께
    서석조 박사는 우측 첫 번째

“의사가 약속을 지켜야 믿음을 받을 수 있어”

신뢰받는 의사가 되기 위해서는 아무리 사소한 약속이라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서 박사에게 그것은 삶의 철칙이었다. 어느 날 술자리에서 그는 회진을 돌며 진찰 사연을
즉흥적으로 약속했다. 그러나 휴일인 다음날, 회진에 아무도 나오지 않았다.
왁자지껄한 술자리에서 한 제안을 그가 지키리라고는 생각을 못했던 것이었다. 뒤늦게
나온 수련의에게 그는 "의사가 약속을 지켜야 믿음을 받을 수 있는 것"이라며 약속대로
끝까지 회진을 마쳤다.

향설 서석조 박사 이력

  • 1921년 4월

    경상북도 의성군 봉양면 화정동에서 출생

  • 1939년 3월

    대구 경북고등학교 졸업

  • 1942년 8월

    일본 교토부립대학교 의과대학 예과 졸업

  • 1946년 9월

    일본 동 의과대학 의학부 졸업

  • 1946년 9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 조교

  • 1949년 7월

    미국 뉴저지주 세인트 바나바스병원 인턴

  • 1950년 7월

    미국 뉴욕주 록퍼브 나이아가라 새너토리엄 흉부내과 레지던트

  • 1952년 3월

    미국 뉴저지시티 메디컬센터 내과 레지던트

  • 1953년 7월

    뉴욕 벨뷰병원(코넬대학부) 신경내과 레지던트

  • 1954년 7월

    미국 코넬대학 의과대학 강사

  • 1955년 1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 조교수

  • 1955년 4월

    동 대학 내과교수 및 세브란스병원 내과 과장

  • 1964년 11월

    서울특별시 중구 저동 동은병원 개설

  • 1968년 11월

    고려병원 내과부장 및 동 병원 부원장

  • 1972년 3월

    백병원 내과 부장

  • 1974년 1월

    의료법인 순천의료재단 초대 이사장

  • 1974년 5월

    순천향병원 이사장 겸 내과 부장

  • 1978년 3월

    순천향의과대학 초대 학장

  • 1980년 11월

    학교법인 동은학원 제 2대 이사장

  • 1999년 12월 19일

    19일 향년 79세로 영면

순천향 정신

Spirit of Soon Chun Hyang

'순천향', 그 아름다운 근원 Soon Chun Hyang, the Source of Virtue

향설 서석조 박사는 평생 "질병은 하늘이 고치는 것이고 의사는 그 과정을 도울 뿐"이라는 말을
가슴에서 놓지 않았다. 이러한 설립자의 철학을 따라 '하늘의 뜻에 순응하며 사는 마을'이라는 뜻을 담고
있는 '순천향(順天鄕)'은 1974년 당시 국내 최고의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를 갖춘 병원의 이름이
되었고 이후 의과대학과 종합대학의 교명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 미션 Mission

    우리는 환자가 선택할 수
    있는 최고의 병원이 되고자 한다.

  • 비전 2020 Vision

    서부권 최고의 중증 환자 진료 기관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

Soon Chun Hyang University Medical Center

  •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Since 1974)

    1974년 우리나라 최초의 의료법인으로 개원한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은 인간사랑 구현과 첨단의학
    연구, 참 의료인 양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병원, 최선의
    진료로 건강사회를 선도하는 병원을 목표로 전 교직원이
    하나가 되어 인술을 펼쳐가고 있다.

  •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Since 1982)

    충남의 거점 도시인 천안시에 위치한 천안병원은 교육,
    연구, 진료 등 모든 가능면에서 정상급 위상을 갖춘 국토
    중부권의 대표 의료기관이다. 1979년 5월 4일 설립허가를
    받아 1982년 7월 7일, 의료 불모지나 다름없던
    충남지역의 유일한 종합병원(14개 진료과, 150병상)
    으로서 그 첫발을 내디뎠으며, 개원 이래 괄목할만한
    성장과 발전을 지속하고 있다.

  •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Since 2001)

  •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Since 1979)

    지역 최초의 종합병원으로 출발한 구미병원은 1979년,
    서석조 박사의 환자사랑, 인간사랑의 순천향 정신을
    바탕으로 개원하여 지난 30년간 최첨단 시설과 장비,
    최고의 의료진으로 구성되어 지역 의료계의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 순천향대학교(Since 1978)

    순천향대학교는 70년대에 순천향병원을 설립하면서
    출발한 우리나라 최초의 병원을 모태로 생겨난
    대학이다. 1978년 각종 어려움을 극복하고
    순천향의과대학을 인가받아 설립, 1991년
    종합대학으로 승격하였으며 현재 6개 단과대학과 6개의
    대학원, 전국 4곳이 네트워크 부속병원을 가진 내실 있는
    대학으로 성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