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장미애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2019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 포상

순천향대 부천병원 장미애 진단검사의학과 교수가 1210일 엘타워 매리골드홀에서 열린 ‘2019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 포상 시상식에서 신진 연구부문-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번 시상식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국내 보건의료기술의 중요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했으며, 신진 연구부문 표창은 보건의료기술 분야에서 향후 발전 가능성이 촉망되는 신진 연구자를 선정해 수상한다.

   external_image

장미애 교수는 희귀 난치 유전 질환인 비전형적 싱글턴-멀턴 증후군의 원인 유전자 ‘DDX58’를 세계 최초로 규명하는 등 유전 진단 분야에서 우수 연구를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했다.

 

장미애 교수는 이번 수상자로 선정되어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의학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연구 활동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장미애 교수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분자유전학과 진단혈액학을 전문 진료하고 있으며, 대한진단검사의학회, 대한혈액학회, 대한진단유전학회 등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2015년에 7LG생명과학 미래의학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