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순천향대 부천병원, 3차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순천향대 부천병원,

3차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3차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서 100점 만점으로 1등급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5~7월 만 18세 이상 중환자실 입원 진료분으로 전국 287개 병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 항목은 전담전문의 1인당 중환자실 병상 수 간호사 1인당 중환자실 병상 수 중환자실 전문 장비 및 시설 구비 여부 중환자 진료 프로토콜 구비율 심부정맥 혈전증 예방요법 실시 환자 비율 표준화 사망률 평가 유무 48시간 이내 중환자실 재입실률 등 7개 지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전 평가 항목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중환자실 진료환경 및 의료서비스의 질이 뛰어남을 인정받았다.

 

특히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20167월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개소하면서 기존 중환자실 시설 개선과 함께 권역응급의료센터 전용 중환자실을 마련했다. 감염 예방 관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병상 간 이격거리를 2m로 유지하고, ·음압 격리실을 모두 갖추는 등, 모범 중환자실로 손꼽힐 정도로 최고의 시설을 자랑한다.

 

시설뿐만 아니라 진료시스템도 최고 수준이다. 전문 장비와 진료 프로토콜을 갖췄으며, 4명의 중환자 의학 전문의를 중심으로 간호사, 약사, 영양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다학제 팀이 환자를 치료해 중환자 진료의 질을 높였다.

 

최근에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방문 면회가 금지된 중환자와 보호자를 위해 별관 내과계 중환자실이 시범적으로 화상 면회를 도입해 큰 호응을 얻는 등, 중환자 의료서비스 개선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경기 서부권 중증환자 거점병원으로서 수준 높은 중환자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진료 프로세스와 시설 개선 등 부단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