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상급종합병원 재지정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상급종합병원 재지정


중증환자 치료 책임지는 경기 서북부권 대표 상급종합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보건복지부로부터 4(2021~2023) 상급종합병원에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난도가 높은 의료행위를 전문적으로 하는 종합병원을 말한다. 보건복지부가 3년마다 신청 의료기관의 병원 시설, 의료장비, 인력, 의료 질, 중증환자 진료 비율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권역별로 지정한다. 이번에는 전국 11개 진료권역에서 45개 기관이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다.

 

2009년부터 부천 지역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인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이번 4기 지정으로 2023년까지 15년간 상급종합병원의 지위를 유지하며, 경기 서북부 권역의 중증환자 치료를 책임지는 최상위 의료기관의 역할을 한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경기 서북부권을 대표하는 상급종합병원으로서 중증환자 치료 거점병원의 역할을 해왔다. 특히 지난 7월에는 보건복지부 산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차 환자경험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수도권 민간 상급종합병원 중에 처음으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에 참여하는 등 국가적 재난 위기 극복에도 앞장서고 있다. 앞으로도 순천향의 인간사랑정신과 의료 혁신으로 사회적 책임과 가치를 실현하고, ‘최고의 의료질로 신뢰받는 중증종합병원이 되기 위해 모든 직원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